BNK부산은행, 자판기 등 무인기기에도 금융서비스 적용
간편결제 서비스 연계, 시범사업 이후 부·울·경 전역으로 범위 확대

▲ BNK부산은행 본점 전경. ⓒ부산은행

부산은행이 지역 내에 설치된 자판기, 키오스크 등 무인기기에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금융서비스를 확대한다.

BNK부산은행은 IoT 전문기업인 ㈜인큐테크와 ‘무인기기 결제서비스 연계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최근 소비형태의 변화로 점차 증가하고 있는 자판기, 키오스크 등 무인기기에 금융서비스를 적용해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결제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부산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썸뱅크’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썸패스’를 무인기기와 연계해 상품선택, 간편결제, 쿠폰 및 캐쉬백 사용(지급) 등을 원스톱으로 이용하는 생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상반기 중 부산 소재 대학, 병·의원 및 쇼핑·레저·주차시설 등에 설치된 무인기기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해 이용현황 등을 분석하고 서비스를 개선해 부·울·경 지역으로 사용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인큐테크 서지원 대표는 “당사의 IoT 기술과 부산은행의 핀테크를 접목해 편의성과 안정성을 극대화한 국내 최고의 무인기기 결제서비스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 한정욱 디지털금융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의 최신 기술이 결합하면 아주 높은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이 가진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박호경 기자(=부산)  2019.02.27 11:23:03

2019-05-21T17:08:05+00:00